[24절기 중 스무 번째 절기 소설] 첫 눈이 내리는 날 소설(小雪)의 날씨와 풍습 등

오늘은 24절기 중 스무 번째 절기, 첫 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첫 눈이 내리는 날 소설(小雪) 날씨와 풍습 등

소설은 태양의 황경(태양계 천체의 위치를 나타내기 위해 만든 황도좌표계에서 사용하는 좌표값)이 240˚에 달한 시점으로, 양력으로 11월 22일 ~ 23일 무렵에 찾아오며, 음력으로는 10월에 듭니다.

 

소설(小雪)이란?

'첫 눈이 내리는 날' 소설

소설은 24절기 중 20번째 절기에 해당하며, 이날 첫 눈이 내린다고 하여 소설(小雪)이라 불리게 되었습니다. 겨울이 시작되는 절기인 입동(立冬)으로부터 15일 후, 큰 눈이 내린다는 대설(大雪)로부터 약 15일 전에 해당합니다.

중국에서는 소설 후의 기간을 5일씩 묶어 초후(初候), 중후(中候), 말후(末候) 3후(三候)로 삼아 초후에는 무지개가 걷혀서 나타나지 않고, 중후에는 천기(天氣)는 오르고 지기(地氣)는 내리며, 말후에는 폐색되어 겨울이 된다고 하였습니다.

소설이 되면 눈이 내릴 정도로 추워지기 때문에 이때 보통 겨울 채비를 합니다. 그러나 한겨울에 든 것은 아니고 아직 따뜻한 햇살이 비치므로 ‘작은봄’이라는 뜻에서 소춘(小春)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소설(小雪)의 날씨

소설의 날씨

소설은 대개 음력 10월 하순에 드는데, “초순의 홑바지가 하순의 솜바지로 바뀐다.”라는 속담이 전해질 정도로 날씨가 급격히 추워지는 시기입니다.

특히 소설은 ‘첫 눈이 내리는 날’로도 알려져 있는 만큼 영하의 날씨가 찾아오는 시기이며, 본격적인 추위에 대비하기 위해 예로부터 소설 전에 김장을 하기위해 서둘렀다고 합니다.

 

소설(小雪)의 풍습

소설 무렵이면 이미 농사철은 지났지만 월동 준비를 위한 여러 잔일이 남아있습니다.

소설의 풍습

시래기를 엮어 처마 밑에 달고, 무말랭이나 호박을 썰어 말리기도 하며, 목화를 따서 손을 보기도 합니다. 또한 겨우내 소먹이로 쓰기 위한 볏짚을 모아두기도 합니다.

예로부터 소설에는 김장을 하는 풍습이 있었습니다. 오늘날에도 중요한 가족행사 중 하나인 김장은 겨우내 먹을 김치를 담가 저장해두는 것인데요. 소설이 찾아오는 11월 22일은 김치의 날이기도 합니다.

 

소설(小雪)의 속담

소설과 관련된 유명한 속담으로는 위에서도 언급한 “초순의 홑바지가 하순의 솜바지로 바뀐다.”라는 속담입니다. 이는 소설이 찾아오면 날씨가 급격히 추워짐을 빗대어 표현한 말입니다.

소설의 속담

다음으로는 “소설의 추위는 빚을 내서라도 한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이는 예로부터 소설의 날씨가 추워야 보리농사가 잘된다는 믿음에서 유래한 속담입니다.

또한 ‘소설에 부는 매섭고 강한 바람’이라는 뜻의 “손돌바람”은 고려 23대 고종이 몽고군의 침략에 강화도로 몽진을 가던 때, 타고 가던 손돌이라는 사람의 배가 커다란 바위에 막히자 고의로 온 것이라는 생각에 손돌을 참수하였는데 그 후 더욱 세찬 바람이 불고 물결이 거세져 말의 목을 잘라 손돌의 제사를 모셨더니 파도가 잠잠해졌다고 하는 데서 유래한 말입니다.

 

이상으로 오늘은 첫 눈이 내린다는 절기 ‘소설’의 날씨와 풍습 등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과연 올해 소설에는 첫 눈이 올까요?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려지는 첫 눈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