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이슬 ‘백로'(白露) 본격적인 가을의 시작

24절기 중 15번째 절기인 백로(白露)‘흰 이슬’이란 뜻으로 처서(處暑)와 추분(秋分) 사이의 절기입니다. 양력으로 9월 8일 무렵이며, 음력으론 대개 8월에 들며 본격적인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입니다. 백로 즈음에는 일조량이 많아 곡식이 여물기에 좋으며, 포도가 제철이어서 포도순절(葡萄旬節)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백로의 유래

백로 - 흰 이슬

‘흰 이슬’이란 뜻의 백로(白露)는 이 무렵이면 밤의 기온이 이슬점 이하로 내려가 풀잎에 이슬이 맺히는 데서 유래되었습니다. 완연한 가을의 기운이 나타나는 시기로 옛 중국 사람들은 백로(白露)부터 추분(秋分)까지의 시기를 5일씩 삼후(三候)로 나누어, 초후(初候)에는 기러기가 날아오고, 중후(中侯)에는 제비가 강남으로 돌아가며, 말후(末候)에는 뭇 새들이 먹이를 저장한다고 하였습니다.

 

백로의 날씨

백로의 날씨

완연한 가을로 접어들어 날씨가 꽤 선선해지며, 장마가 걷히고 나서 맑은 날씨가 지속됩니다. 하지만 이따금 불어오는 태풍으로 추석 무렵 무르익은 벼 등의 곡식이 피해를 입기도 하며, 해안 지방에서는 해일로 인한 피해를 입기도 합니다.

처서(處暑) 무렵에 태풍과 비로 인해 밀려났던 더운 공기가 다시 돌아와 백로에 이르러서도 아직 늦더위가 남아있는 경우도 있으나 백로의 더위는 한여름의 더위와 달리 습하지 않아 한층 시원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예로부터 제주도에서는 백로에 날씨가 고르지 않으면 오이가 썩는다는 이야기가 있고, 경상남도 인근의 섬 지역에서는 ‘백로에 비가 오면 십리천석(十里千石)을 늘린다’고 하여 백로에 비가 오는 것을 풍년의 징조로 여기기도 하였습니다.

백로 다음에 오는 중추(秋)는 서리가 내리는 시기로 전남 지역에서는 백로 전에 서리가 내리면 시절이 좋지 않다고 하였습니다.

 

백로의 농사와 관련된 속담

백로의 날씨

예로부터 농부들은 백로 전후의 바람을 유심히 관찰하여 풍흉을 점쳤습니다. 이 무렵 바람이 불면 벼농사에 해가 많다고 여기며, 나락이 여물더라도 색깔이 검게 된다고 하였습니다. 백로는 대개 음력 8월 초순에 들지만 간혹 7월 말에 들기도 합니다. 7월에 든 백로는 계절이 빨라 참외나 오이가 잘 된다고 합니다. 한편 8월 백로에 비가 오면 대풍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반적으로 백로를 전후해서는 기온이 적당하고 일조량이 많은 맑은 날이 이어지기 때문에 곡식이 여무는 데 더없이 좋습니다. 따라서 이 시기에 비가 내리면 벼가 햇볕을 충분히 받지 못해 벼농사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비가 오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백로에 비가 오면 오곡이 겉여물고 백과에 단물이 빠진다’는 말은 여기에서 비롯된 말입니다.

또한 일조량이 많고 맑은 날씨로 곡식이 잘 자라는 것을 두고 ‘갈바람에도 곡식이 혀를 빼물고 자란다.’는 속담이 생겨났으며, 절기가 일찍 시작된 7월 백로의 벼 이삭은 벼가 여물어 추수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는 뜻에서 ‘팔월 백로에 패지 않는 벼는 먹어도 칠월 백로에 패지 않는 벼는 먹지 않는다.’는 말이 생겨났습니다.

마지막으로 ‘백로 안에 벼 안 팬 집에는 가지고 마라.’‘백로 아침에 팬 벼는 먹고 저녁에 팬 벼는 못 먹는다.’는 속담은 벼의 나락은 늦어도 백로가 되기 전에 패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면 백로 다음의 중추에 서리가 내려 벼의 수확량이 줄어드는 데서 비롯된 속담입니다.

이렇듯 백로 무렵의 일조량 많고 맑은 날씨는 한 해 농사의 성패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라는 것을 예로부터 내려오는 속담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백로의 농사

이상으로 한 여름의 습하고 무더웠던 날씨가 맑고 선선한 공기와 함께 완연한 가을이 되어가는 백로(白露)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가을 논의 잘 익은 노란 벼들이 가을 바람에 물결처럼 넘실대는 풍성한 수확의 계절을 기대하며, 한 여름의 끝자락을 잘 마무리하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