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도약계좌 : 가입 및 지원대상, 지원내용 등 알아보기

청년도약계좌는 청년들의 중·장기적 목돈 마련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형 금융상품으로 만기 5년(60개월) 동안 매월 70만원 한도 내에서 자유롭게 납입할 경우 월 최대 6%의 정부기여금이자소득에 대한 비과세 혜택을 제공 받을 수 있는 상품입니다.

청년도약계좌의 가입 조건 등 신청 시 놓치면 안되는 정보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청년도약계좌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시절 청년들의 목돈 마련을 위하여 10년 만기 1억 원의 저축 상품을 만들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이 약속의 일환으로 2023년 6월 청년도약계좌가 출시되었습니다.

 

청년도약계좌 간단정리

청년도약계좌는 무엇인가요?
만 19~34세의 청년들이 매달 최대 70만 원 씩 5년 간 저축하여 5천만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저축 상품

가입은 누가할 수 있나요?
개인 소득 연 6,000만 원 이하 & 가구 소득이 중위 소득의 180% 이하인 경우(동시 만족)

가입은 언제부터 가능한가요?
2023년 6월 15일부터 가입 가능

유의할 점은 무엇인가요?
중도해지할 경우 손해가 클 수 있기 때문에 만기까지 납입 여력을 반드시 확인할 것

 

청년도약계좌 가입 조건

청년도약계좌의 가입조건에는 연령 조건과 소득 조건이 있습니다.

연령 조건

청년도약계좌는 만 19~34세 청년일 경우 가입이 가능합니다. 2023년 기준으로 2004~1989년 생이 가입할 수 있습니다.

병역의무를 이행했을 경우 최대 6년까지 연령 계산에서 제외되어 그만큼 기간이 늘어납니다. 2년을 복무했을 경우 만 36세도 가입이 가능합니다.

소득 조건

개인 소득이 연 6,000만 원 이하 그리고 가구 소득이 중위소득의 180% 이하인 경우 가입이 가능합니다.
개인 소득은 근로 소득과 사업 소득이 모두 포함되며, 가구 소득 중위 180%는 1인 가구일 경우 월 소득이 세전 374만 원, 2인 가구일 경우 622만 원입니다. 이는 청년희망적금에 비해 완화된 조건입니다.

※ 청년도약계좌는 공무원인 경우에도 가입이 가능하나 제도의 목적이 청년층의 목돈 마련이기 때문에 소득이 없는 취준생, 대학생 등은 가입할 수 없습니다. 아르바이트의 경우에는 고용보험에 가입되어 있으면 가입이 가능합니다.

청년도약계좌와 청년희망적금의 중복 가입 가능여부

두 상품 모두 정부 지원 상품이기 때문에 중복 가입은 불가능합니다.
과거 정부 지원 상품 사례에 비추어봤을 때 만기 이후 추가 가입이나 갈아타기는 가능할 것으로 보이지만 신청 기간 전에 해지를 하거나 갈아타기를 할 경우에는 중도해지이율을 반드시 확인해야 합니다.

* 중도해지이율은 최초 가입 시 약속한 이율이 아닌, 중도 해지 시 별도로 적용하는 이율을 의미합니다.
만약 대략 1년이 넘은 시점에 중도해지 하게 되면, 기본이율의 90%에 보유일수를 계약일수로 나눈 금액을 곱한(기본이율의 90% * 보유일수/계약일수) 중도해지이율을 적용받게 되는데 이는 기본이율의 90%를 유지한 기간에 비례하여 적용하겠다는 의미입니다.

청년희망적금을 가입한 사람들도 청년도약계좌로 쉽게 옮겨 가입할 수 있도록 정부가 특별중도해지 제도 등을 만들어 준다면 좋겠지만 아직까지 구체화된 내용은 없어 추후 확인이 필요합니다.

 

청년도약계좌의 특징

청년도약계좌는 소득에 따라 월 40만 원에서 최대 70만 원까지 납입이 가능하며, 정부가 3~6%의 지원금을 지원해줍니다. 또한 5년 간 더해지는 은행 이자 수익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청년도약계좌의 금리

청년도약계좌는 안전한 목돈 마련을 위해 금리 변동에 의한 위험을 차단하고자 최소 3년 간 고정금리로 운영됩니다. 가입 후 3년 동안은 고정금리가 적용되고, 이후 2년 동안은 변동금리가 적용될 예정입니다.

저소득 청년들을 위한 추가적인 이자 지원도 있습니다.
신청 시점 및 가입 후 1년을 주기로 심사를 하여 개인소득금액의 소득 요건과 충족 횟수에 따라 우대금리를 적용하며, 총 급여는 2,400만 원 이하, 종합소득과세표준에 합산되는 종합소득은 1,600만 원 이하, 연말정산한 사업소득은 1,600만 원 이하인 경우 대상이 됩니다.

청년도약계좌를 담보로 하여 담보대출 신청도 가능한데 청년도약계좌를 담보로 비대면 대출을 신청하면 최대 1.25%의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대출금리는 기본금리 + 대출시점의 확정 우대금리 + 적금담보대출 가산금리로 결정됩니다.

 

청년도약계좌의 기여금 지급 구조

청년도약계좌는 개인의 소득에 따라 정부가 지급하는 기여금에 차이가 있습니다. 소득이 낮을수록 저축이 어려운 현실을 반영하여 연 소득 2,400만 원 이하의 청년들이 기여금을 가장 많이 가져가게 됩니다.

따라서 연 소득이 2,400만 원 이하의 청년이 월 70만 원을 납입하면 40만 원의 6%인 24,000원이 매달 지원되며 여기에 더해 각 은행 별로 제공하는 비과세 이자 수익이 추가됩니다.
이외에도 총 급여액 7,500만 원 이하, 종합소득금액 6,300만 원 이하의 청년이 청년도약계좌에 가입할 경우 비과세 혜택도 적용된다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금융 상품에 가입하면 이자 수익에 보통 15.4%의 세금을 물리는데 청년도약계좌는 세금을 내지 않아도 돼 그 만큼 이득인 셈입니다.

 

청년도약계좌 신청

청년도약계좌는 2023년 6월 15일부터 이를 취급하는 11개 은행의 모바일 앱(App)을 통해 신청 가능하며, 은행 영업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30분 사이에 비대면으로 신청가능합니다.

연령 요건 등 즉시 확인 가능한 요건과 가구 소득 요건 등 가입 가능 요건이 모두 확인되면 가입을 신청한 은행에서 가입 가능 여부를 별도 안내해 주는데 가입이 가능할 경우 계좌 개설은 1개 은행(1인 1계좌)만 선택 가능합니다.
신청 및 계좌 개설 등의 자세한 신청일정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서민금융진흥원

 

청년희망적금과의 비교

2022년에 출시된 청년희망적금은 사회초년생 등 저소득층 청년들의 자산 마련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정부 지원형 적금 상품입니다.
청년도약계좌와 비교해 혜택은 좋은 편이지만 당시 신청조건 등이 까다로웠습니다.

공통점

가장 큰 공통점은 두 상품 모두 이자 수익에 세금을 물리지 않는 비과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는 것 입니다.

차이점

가장 큰 차이점은 청년도약계좌의 경우 가입 대상이 더 많아졌다는 것 입니다.
개인소득 3천6백만 원 이하 또는 종합소득 2천6백만 원 이하의 가입 조건이 있었던 청년희망적금에 비해, 청년도약계좌는 기준을 완화하여 대상자가 더 많아졌습니다.
그 밖에도 만기가 2년인 청년희망저축에 비해 청년도약계좌는 만기가 5년으로 길어졌습니다.

 

가입 시 유의점

만기가 긴 만큼 중도에 해지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5년 동안 해지 없이 완납할 수 있어야 합니다.
만기를 못 채울 경우 감면받은 세금을 다시 추징한다고 하며, 청년도약계좌를 유지하는 동안의 기회비용도 생각해봐야 합니다.

자신의 상황을 잘 파악하여 최대 금액인 70만 원을 납입하기 보다는 40만 원만 납입하여 해지 없이 완납하는 것이 더 합리적인 선택일 수 있습니다.

또한 연 소득이 6천만 원을 초과할 경우에는 정부 지원금을 못 받을 수도 있습니다. 청년도약계좌는 연 소득이 6천만 원 이하이면서 중위 소득이 180% 이하인 경우 정부 지원금과 비과세 혜택을 모두 누릴 수 있습니다. 연 소득이 6천만 원을 넘을 경우에는 비과세 혜택만 받고 정부 지원금은 받을 수 없습니다.

소득에 따라 최대 납입금액이 달라 만기 목돈이 기대한 5천만 원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청년도약계좌는 소득에 따라 납입 금액이 다릅니다. 월 70만 원을 5년 간 납입하면 정부 지원금과 은행 이자를 합쳐 약 5천만 원의 목돈이 만들 수 있는 건데, 월 납입금이 줄면 원금이 줄고, 그만큼 만기에 수령하는 금액도 줄어들게 됩니다.

 

이상으로 청년도약계좌의 가입 및 지원대상, 지원내용 등을 알아보았습니다.

청년도약계좌가 목돈 마련에 도움이 되어 청년들의 미래 안정성을 담보하고, 성장의 발판이 될 수 있길 기대합니다. 또한 이를 통해 저축과 투자의 중요성을 알고, 금융 자산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면 하는 바랍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