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동]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 입동 날짜, 입동 풍습 등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입동(立冬)24절기 중 열 아홉 번째 절기로 태양이 황경(태양계 천체의 위치를 나타내기 위해 만든 황도좌표계에서 사용하는 좌표값) 225도일 때이며, 양력으로는 11월 7일 또는 8일 무렵, 음력으로는 10월에 찾아옵니다.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입동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과 첫 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 사이의 절기로 절기상으로는 겨울이 시작되는 때이지만 실제로는 가을의 끝 무렵, 늦가을에 해당되는 날씨입니다.

 

입동의 날씨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시기인 입동 무렵의 날씨는 조금은 변덕스럽습니다. 아무래도 계절이 바뀌는 시기이다보니 가을과 겨울 두 계절의 날씨를 다 보여주는데요. 어느 날은 파란하늘의 쾌청한 날씨를 보이다가도 어느 순간 체감온도 영하의 추위가 찾아오기도 합니다.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 입동

우리나라에서는 계절풍이 교대기에 들어가 맑고 청명한 날과 차가운 겨울바람이 부는 날이 번갈아 찾아오는 것 입니다.

옛 중국에서는 입동 후의 기간을 5일씩 묶어 3후로 삼아 초후(初候), 중후(中候), 말후(末候)로 나누어 ‘초후(初候)에는 물이 얼기 시작하고, 중후(中候)에는 처음으로 땅이 얼어붙으며, 말후(末候)가 되면 꿩이 드물어지고, 조개가 잡힌다.’고 하였습니다.

입동 무렵이면 나무들은 겨울을 나기 위해 낙엽을 떨구고, 풀들은 서서히 말라갑니다. 동면을 취하는 동물들은 땅속에 굴을 파고 겨울잠 잘 채비를 하는 등 자연의 동식물들도 겨울의 추위에 대비하기 위해 서둘렀습니다.

 

입동의 풍습

1. 김장하기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입동 풍습

우리나라에서는 입동 무렵이면 무와 배추를 뽑아 김장을 했습니다. 입동을 전후로 5일 내외에 담근 김장김치가 가장 맛이 좋다고 하여 각 가정에서는 입동이 다가오면 김장할 채비를 서둘렀습니다.

이렇게 담근 김장김치는 땅에 구덩이를 파고 큰 항아리를 묻어 이를 김장독이라 하여 이곳에 넣어 오래 보관해두고 먹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에는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기온이 높아지면서 김장 시기도 조금씩 늦추어지는 추세라고 합니다.

2. 고사지내기

예로부터 농가에서는 입동 무렵에 풍요를 기원하는 고사를 지냈다고 합니다.

음력 10월 10일에서 30일 사이에 날을 받아 햇곡식으로 시루떡을 하여 제물을 장만해 곡물을 저장하는 곳간과 소를 기르는 외양간 등에 고사를 지냈습니다. 고사를 지낸 후에는 농사철 농사일을 돕느라 고생했던 소에게 고사음식을 주고, 이웃들과도 함께 나눠 먹었다고 합니다.

3. 치계미와 도랑탕 잔치

치계미(雉鷄米)란 원래 ‘사또 밥상에 올릴 음식 값으로 받는 촌지’로 뇌물을 의미하는 말인데, 마을의 노인들을 사또와 같이 대접한다는 의미에서 마을의 노인들을 모셔다가 음식과 선물을 준비해 잔치를 벌이는 풍속이 있었다고 합니다.

입동의 풍습 - 도랑탕 잔치

이때는 살림이 어려운 사람들도 치계미를 위해 참여하였는데, 형편이 안되는 사람들은 미꾸라지를 잡아다 추어탕을 끓여 노인들을 대접하는 도랑탕 잔치를 했다고합니다.

‘도랑탕 잔치’라는 말은 입동 즈음 겨울잠을 자기 위해 도랑에 숨은 살찐 미꾸라지를 잡아 추어탕을 끓인다고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4. 입동보기(농점치기) 

매 절기마다 행해졌던 풍습인 농점치기는 입동에는 ‘입동보기’라는 이름으로 여러 지역에서 전해져 내려왔습니다.

입동날 날씨가 추우면 그 해 겨울이 많이 춥다는 대표적인 속설과 함께, 제주도에서는 입동날 날씨가 따뜻하지 않으면 그 해에는 겨울바람이 심하게 분다고 믿었습니다.

전남지역에서도 입동날의 날씨로 그 해의 겨울 추위를 가늠하였고, 충청도에서는 입동 때 보리의 잎이 가위처럼 두 갈래로 나면 그 해 보리가 풍년이 든다고 생각하였습니다.

입동의 풍습 - 입동보기

또한 경남지역에서는 입동에 날아오는 갈가마귀의 흰 뱃바닥이 보이면 이듬해의 목화농사가 잘 될 것이라고 믿는 풍습이 있었습니다.

 

입동의 음식 

겨우내 구하기 힘든 채소나 과일의 영양분을 대신 할 김장김치를 담갔고, 김장과 함께 수육을 삶아 보쌈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고사를 지내기 위해 햇곡식으로 팥시루떡을 만들어 이웃과 나눠 먹었으며, 11월의 수산물로 유명한 홍합은 담백한 맛으로 ‘담치’라고도 불렸습니다. 홍합은 날 것으로 먹지 않고 쪄서 먹거나, 꼬치에 끼워 말려 보관하였다가 국물을 내거나 조림으로 먹었습니다.

 

이상으로 오늘은 입동의 날씨와 풍습 등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겨울의 초입에 변덕스러운 날씨로 인해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항상 건강에 유념하시고, 입동의 대표 음식들과 함께 겨울을 준비해 보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