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관개방증] 귀가 먹먹하고, 내 목소리가 울려 들리는 증상

이관(Auditory tube)유스타키오관(Eustachian tube)이라고도 불리며 코와 귀를 연결하여 외부의 압력과 중이의 압력을 맞춰주는 역할을 하는 수도파이프와 같이 생긴 기관입니다.

이관개방증의 증상, 원인, 치료 및 예방법 등

침을 삼키거나 하품을 할 때 잠시 열렸다가 닫히면서 외부와 중이의 압력을 맞춰주는 기능을 하여, 높은 산에 오르거나 비행기를 타고 고도가 높은 곳에 올랐을 경우 귀가 먹먹해짐을 느껴 침을 삼키면 먹먹해짐이 사라지는 것도 이관의 개방으로 외부와 중이의 압력이 맞춰졌기 때문입니다.

 

이관개방증의 증상

이관개방증의 증상

이관개방증은 이관이 평상시엔 닫혀있다가 상황에 맞게 열리고 닫혀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열려있는 상태가 지속되는 증상을 말합니다.

이관개방증이 발병하면 자신의 목소리나 숨소리가 귀에서 크게 울려서 들리는 자가강청(自家强聽) 증상이 나타나며, 물속에 잠수해 있는 것처럼 귀가 막힌듯한 느낌이 들며 귀가 먹먹하고 청력이 떨어진 것 같은 느낌을 받기도 합니다.

위와 같은 증상으로 인해 돌발성 난청이나 메니에르병으로 착각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관개방증의 원인

이관은 근육으로 되어있어 무리한 다이어트 등으로 급격하게 체중이 감소한 경우, 이관의 근육도 줄어들어 이관이 열리면서 발병할 수 있습니다. 다이어트로 체중을 감량한 경우가 아니라면, 급격한 체중 감소의 원인이 된 다른 질환을 의심해보고 병원에 내원하여 정확한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밖에 과도한 껌씹기빈번하고 강제적인 코풀기, 머리나 목 부위의 방사선 치료 등이 이관개방증의 원인이 될 수도 있으며, 뇌혈관 질환, 운동신경섬유 질환, 다발성 경화증 등 근육을 위축시키는 질환들이 이관개방증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또한 임신, 피임약 복용 등으로 인한 높은 수준의 에스트로겐 호르몬이 이관개방증의 원인이 된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이관개방증의 치료

이관개방증의 치료

이관개방증은 일시적으로 발생하여 증상이 자연적으로 사라지는 경우도 있으나, 만성적으로 지속되어 여러 불편감을 유발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따라서 증상이 1개월 이상 지속되면 이비인후과 등의 병원에 내원하여 진료를 보는 것이 좋습니다.

이관개방증은 항콜린 효과(중추 및 말초 신경계의 시냅스에서 신경 전달 물질인 아세틸콜린의 작용을 차단하여 그 역할을 못하도록 하는 것)를 갖는 비강스프레이를 통해 쉽게 치료되기도 하며, 증상이 지속될 경우 환기관 삽입술이나 열린 이관에 필러나 지방, 연골 등을 주입하는 수술을 통해 치료하기도 합니다.

이관개방증이 지속되는 경우 급격한 체중 감소를 유발하는 질환이나 근육을 위축시키는 질환이 동반되어 있을 수 있으니 신속히 병원에 내원하여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이관개방증 예방

이관개방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무리한 다이어트를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무리한 다이어트는 이관의 근육을 감소시켜 이관개방증의 중요한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과도한 껌씹기나 빈번하고 강제적인 코풀기 등도 이관의 근육에 영향을 주어 이관개방증의 원인이 되므로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경미한 이관개방증의 증상이 있을 때 커피나 차, 콜라 등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를 섭취하게 되면 증상을 악화시킬 수도 있으므로 삼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상으로 오늘은 귀가 막힌 듯이 먹먹하고, 내 목소리가 울려서 들리는 이관개방증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관개방증은 심각한 건강상의 문제를 초래하지는 않지만 생활하는데 여러가지 불편을 야기하고, 삶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는 질환이므로 위에서 언급한 예방법 등을 바탕으로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바람직하겠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