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해열제 종류, 교차 복용 방법 및 해열제를 먹어도 열이 안 떨어질 때

아이들은 여러가지 이유로 열이 납니다. 특히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큰 환절기나, 날씨가 추운 겨울철이 되면 독감이나 감기 등으로 인해 열이 나는 경우가 더 많아지는데요.

이럴 경우를 대비하여 아이를 키우는 집에서는 미리 해열제를 구비해두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늘은 아이들 해열제의 종류 및 교차 복용 방법 등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아이 해열제 종류, 교차 복용 방법 등 알아보기

 

아이 해열제의 종류

아이들의 해열제 종류에는 크게 아세트아미노펜(acetaminopen, 대표:타이레놀, 챔프시럽), 이부프로펜(ibuprofen, 대표:맥시부펜시럽, 부루펜)이 있습니다. 각각의 효과와 부작용 등은 다음과 같습니다.

 

아세트아미노펜(acetaminopen)

아세트아미노펜-챔프시럽
출처 : 약학정보원
  • 효과 : 해열 및 진통에 효과적, 투약 이후 30분~1시간 내로 효과가 나타남, 약효는 4시간 가량 지속
  • 부작용 : 부작용이 거의 없어 해열제 중 가장 많이 사용됨. 단, 과다 복용 시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음
  • 복용가능연령 : 4개월 이후부터 복용 가능

이부프로펜(ibuprofen)

이부프로펜 - 맥시부펜시럽
출처 : 약학정보원
  • 효과 : 해열, 진통, 소염에 효과적, 투약 이후 1시간~2시간 내로 효과가 나타남, 약효는 6시간 가량 지속
  • 부작용 : 알레르기, 위장 장애, 인후통, 심장마비, 뇌졸중 등이 발생할 수 있음
  • 복용가능연령 : 6개월~1세 이후부터 복용 가능

 

아이가 해열제를 복용해야 하는 경우

보통 아이들의 정상 체온은 성인의 정상 체온인 36.5도보다 높은 편이고, 아이들마다 편차가 큽니다.

열은 몸속의 항체가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과 싸우는 면역반응 중에 발생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따라서 평소보다 약간 높은 체온일 경우, 아이가 힘들어하지 않는다면 해열제를 복용하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평소 아이의 체온을 측정하여 평균 체온을 알아두고, 아이의 연령대 별 정상 체온 범위를 고려하여 해열제 투약 여부를 결정하시면 됩니다.

  • 12개월 이하 : 37.5도 ~ 37.7도
  • 36개월 이하 : 36.7도 ~ 37.4도
  • 만 5세 이하 : 36.5도 ~ 37.2도
  • 만 7세 이후 : 36.5도 ~ 37도

 

교차 복용 여부

교차 복용이란 해열제를 복용했는데도 체온이 내려가지 않아 일정 시간 이후 다른 해열제를 복용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동일한 계열의 해열제는 이전 복용 후 4시간 이후, 다른 계열의 해열제는 이전 복용 후 2시간 이후에 복용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해열제를 먹어도 열이 떨어지지 않는다면?

해열제를 먹었는데도 열이 안 떨어진다면?

아이가 해열제를 먹었는데도 열이 떨어지지 않는다면, 아래의 사항들을 확인해보셔야 합니다.

  • 해열제의 용량이 충분했는지

아이가 복용한 해열제의 용량이 적었다면 해열제를 먹인 후 2시간 또는 4시간 뒤에 추가로 해열제를 먹여주세요.

  • 아이가 탈수가 온 것은 아닌지

아이의 피부가 건조해지고 입술, 혀가 말랐거나 6~8시간 정도 소변을 보지 않은 경우 탈수 증상이 온 것이니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주어야 합니다.

  • 항생제를 써야 하거나 다른 질병은 아닌지

항생제가 필요한 질환이거나 해열제가 잘 들지 않는 병일 수도 있으므로, 해열제를 복용한 지 2시간 후에도 열이 39℃ 이상이거나 아이의 상태가 많이 좋지 않다면 병원이나 응급실로 가서 진찰을 받아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상으로 아이들의 해열제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아이들이 어릴수록 열이 나는 것만큼 걱정되는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아이가 해열제를 복용했는데도 고열이 지속된다면 전문의료진과 상담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