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다경, 입춘대길’ 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 봄의 시작 입춘

입춘(立春)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로, 말 그대로 봄으로 들어서는 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입니다.

입춘의 날씨, 풍습, 속담 등

예로부터 입춘대길()이라 하여 ‘입춘을 맞이하여 크게 길하게 한다.’는 말을 많이 쓰곤 하였는데, 그만큼 우리 선조들은 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이자, 4계절의 시작인 봄을 알리는 입춘에 많은 의미를 부여하곤 하였습니다.

입춘(立春)은?

입춘(立春)은 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로, 정월(正月)의 절기입니다.

봄의 시작 입춘

태양이 황경(태양계 천체의 위치를 나타내기 위해 만든 황도좌표계에서 사용하는 좌표값) 315˚에 달한 시점으로 양력으로 2월 3일 또는 2월 4일에 들며, 음력으론 1월에 찾아옵니다.

절기 상 대한(大寒)과 우수(雨水) 사이에 해당하며, 일 년 중 봄이 시작하는 날이라 하여 입춘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대부분 입춘 즈음에 설날이 찾아옵니다.

 

입춘의 날씨

예로부터 입춘이 되면 따뜻한 동풍이 불고, 개울의 얼음이 녹으며, 겨울잠을 자던 벌레들이 깨어난다고 하였습니다.

입춘 날씨

하지만 입춘이라는 명칭이 중국의 화북 지방을 기준으로 한 것이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날씨는 매년 불규칙적이었으며, 입춘을 전후로 한 시기가 1년 중 가장 추운 때도 있었습니다.

 

입춘의 풍습

입춘은 음력으로는 대개 정월(正月)에 들어 새해를 상징하는 절기로, 예로부터 여러가지 민속적인 행사가 이날 행해졌습니다.

옛 어른들은 입춘첩(立春帖) 혹은 입춘방()이라 하여 입춘대길(立春大吉)과 같은 좋은 글을 써서 대문 기둥이나 대들보 혹은 천장에 붙였으며, 대궐에서는 설날에 내전 기둥이나 난간에 문신들이 지은 연상시(延祥詩) 중에서 좋은 것을 뽑아서 써 붙였는데, 이는 춘첩자(春帖子)라고 불렸습니다.

입춘의 풍습

조정에서는 입춘하례(立春賀禮)라는 입춘절 축하의례를 하였는데, 이는 신하들이 임금으로부터 춘번자(春幡子)라고 하는 머리장식을 하사 받는 의식이었습니다. 

사대부의 집에서는 입춘첩을 새로 지어 붙이거나 옛날 사람들의 아름다운 글귀를 따다가 쓰기도 하였으며, 제주도에서는 입춘일에 큰 굿을 하였는데 이를 ‘입춘굿’이라고 하였습니다.

농가에서는 보리의 뿌리를 뽑아 그해 농사의 풍흉(豐凶)을 점치는 농사점을 행하였으며, 오곡의 씨앗을 솥에 넣고 볶다가 가장 먼저 솥 밖으로 튀어나오는 곡식이 그해 풍년이 든다고 하였습니다.

또한, 음력으로 한 해에 입춘이 두 번 들어 있으면 이를 쌍춘년(雙春年)이라고 하여, 그 해에 결혼하는 것이 길(吉)하다고 받아들여 졌습니다.

 

입춘의 속담

입춘대길()

입춘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속담은 바로 입춘대길()입니다. ‘입춘을 맞이하여 크게 길하게 한다.’는 뜻으로 입춘이 24절기 중 가장 첫 번째 절기이자, 봄이 4계절 중 가장 첫 번째 계절이므로 모든 것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에 행운이 가득하기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있습니다.

입춘의 속담

건양다경()

건양다경()은 입춘을 맞이하여 ‘밝은 기운을 받아들이고, 경사스러운 일이 많기를 기원한다.는 뜻으로 이 역시 한 해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을 맞아 1년 내, 밝은 기운과 경사가 가득하기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국태민안(國泰民安) 

국태민안() ‘나라가 태평하고 백성이 편안하다.는 뜻으로, 꼭 입춘이라 하여 사용된 말은 아니지만 입춘일에 대문 기둥이나 대들보 등에 입춘방()을 할 때 써 붙여 나라와 백성의 평안을 기원한 옛 선조들의 마음이 담긴 말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밖에도 ‘입춘 추위에 김칫독 얼어 터진다.’, ‘입춘에 오줌독 깨진다.’, ‘입춘을 거꾸로 붙였나.’ 등의 속담이 있어 절기상 이미 봄에 이르렀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추위가 지속된다는 뜻의 속담을 사용하였으며,

‘가게 기둥에 입춘이랴.’는 말은 추하고 보잘 것 없는 가겟집 기둥에 입춘대길을 써 붙인다는 뜻으로, 제격에 맞지 않음을 의미하였습니다.

 

입춘의 농사

입춘에는 한 해의 농사를 시작하기 위하여 가을에 만들어 놓은 거름을 뒤집어 주거나 겨우내 모아 둔 인분, 아궁이재, 낙엽, 왕겨나 볏짚 등을 켜켜이 쌓아 새로 거름 더미를 만드는 등 거름을 준비하고, 겨우내 처마 밑에 걸어 두었던 이삭에서 씨앗을 털어내어 체와 키로 까불리고 소금물에 종자를 선별하는 종자 손질 작업을 하는 등 본격적인 농사일을 시작하기 위한 준비를 하였습니다.

입춘의 농사

또한 겨울 동안 흙이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면서 가을에 심었던 종자들이 땅 위로 올라와 뿌리가 말라버리지 않도록 보리나 밀, 양파, 마늘 등을 발로 살짝 밟아 주기도 하였습니다.

 

이상으로 오늘은 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 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立春)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봄은 만물이 소생하는 계절로 파릇파릇한 새싹들이 돋아나고, 개나리·진달래 등 꽃들도 피어나 우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합니다. 입춘이 되어도 아직 춥긴 하지만 봄의 기운을 가득 담은 냉이 등으로 봄나물을 해먹으며 다가오는 봄을 반갑게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